Go to Contents
과거의 얼굴들을 익히고 미래의 파도소리를 듣는 곳
이전 달 2018년 6월 다음 달
계엄령의 밤 도서명 계엄령의 밤
저자 김성종
출판사 새움
페이지 360
간략소개

《여명의 눈동자》의 저자 김성종의 장편소설『계엄령의 밤』. 한국 현대사의 비극을 가슴속 깊은 곳까지 전달하며 재미와 감동을 놓치지 않는 작가 김성종의 이번 소설은 1950년 한국전쟁에서 1980년 군부독재로 이어지는 30년에 걸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전쟁 이후 죄 없는 양민들이 빨갱이로 몰려 학살당했던 보도연맹사건과 1980년대 계엄 치하의 암울한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대통령 암살 기도 사건을 맞물려 그리며,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비극적인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었던 인간 군상을 담아냈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조선 선비, 일상의 사물들에게 말을 걸다 도서명 조선 선비, 일상의 사물들에게 말을 걸다
저자 기준
출판사 문자향
페이지 304
간략소개

『조선선비, 일상의 사물들에게 말을 걸다』는, 조선 중종 때의 학자이자 관료였던 기준(奇遵, 1492?1521)이 일상으로 늘 대하는 예순 가지 사물들에서 깨달은 단상(斷想)을 글로 옮긴 것이다. 이 책은 기준이 기묘사화로 함경도 온성에 유배를 가서 위리안치(圍籬安置)되어 있던 시절, 실의에 빠진 마음의 평정을 되찾고 삶의 경계와 지침으로 삼기 위해 지은 글이다. 원제는 「육십명(六十銘)」이며, ‘예순 가지 사물에 새긴 글’이란 뜻이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히든 피겨스 도서명 히든 피겨스
저자 마고 리 셰털리
출판사 노란상상
페이지 264
간략소개 NASA와 NACA의 미국 항공 우주 연구소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마고 리 셰털리의 소설을 청소년 판으로 다시 쓴 『히든 피겨스』. 인종차별과 성차별이라는 거대한 장벽을 맨손으로 부숴버린 흑인 여성들이 있었다. 날카로운 연필과 정신으로 오늘날 전자 컴퓨터를 대신해 수학 계산을 대신해 내던 휴먼 컴퓨터 도로시 본, 메리 잭슨, 캐서린 존슨. 우주 역사 속 가려져 있던 흑인 여성 수학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